'생활의 달인', 생활밀착형 운동의 달인+이북식 찜닭의 달인
'생활의 달인', 생활밀착형 운동의 달인+이북식 찜닭의 달인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북식 찜닭의 달인(왼쪽)과 생활밀착형 운동의 달인. SBS
▲ 이북식 찜닭의 달인(왼쪽)과 생활밀착형 운동의 달인. SBS
13일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생활밀착형 운동의 달인, 이북식 찜닭의 달인 등 다양한 달인들이 소개된다.

■ 생활밀착형 운동의 달인

스타들이 출산 후 얼마 되지 않아 출산 전 몸매를 되찾고 곧바로 활동하는 걸 보면서 '비싼 트레이너가 관리해줘서 그런 것'이라는 말들을 많이 하는데, 꼭 그런 게 아니라는 걸 증명해 보인 달인을 찾았다. 출산 후 1년 만에 그저 '날씬한 몸매'가 아닌 머슬마니아 대회에 출전해 아시아 챔피언십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오유미(女) 달인이다.

S 전자에 다니며 일과 가사를 병행하는 워킹맘이자 슈퍼맘이다. 가정, 일, 육아, 자기관리까지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는 그의 비법은 바로 생활 밀착형 운동이다. 아이와 함께 하는 스쿼트 운동부터 집안일을 하는 동시에 할 수 있는 근력 운동까지 생활 속에서 끊임없이 운동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실천해 왔다. 누구나 운동, 식단, 시간 관리를 하면 처녀 시절 몸매를 되찾을 수 있다고 말하는 오유미 달인이 실제로 그가 효과를 본 출산 전후 운동법부터 아이와 교감하며 함께 할 수 있는 운동법, 집안에서 맨손으로 하는 근력운동법까지 생활밀착형 몸매관리의 노하우를 모두 공개한다.

■ 이북식 찜닭의 달인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기운을 북돋아 줄 익숙하면서도 낯선 음식, 이북식 찜닭을 맛보기 위해 찾은 곳은 서울시 중구 약수동을 찾았다. 이북식 찜닭으로 동네를 이끄는 세 가게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마니아층을 두껍게 형성하는 곳이다.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한자리에서 이북식 찜닭을 만들어 온 곽동진, 신명숙 달인이 오늘의 주인공이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사시사철, 방문객으로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지만 특히 요즘같이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엔 예약을 하지 않고선 맛보기 어렵다. 얼핏 보기에는 찜닭보다는 일반 백숙과 다를 바 없는 모양새지만, 입에 넣는 순간 백숙과는 확연히 다르다. 퍽퍽하지 않은 쫄깃한 식감과, 넘치는 육즙 그리고 입안에 은은히 퍼지는 부추 향까지 조화를 이루는 그 맛의 비밀은 바로 닭을 숙성하고 찌는 과정에 있다. 먼저 고춧잎을 넣은 메밀 반죽을 생닭에 묻힌 후, 호박잎을 덮어 하루 동안 숙성시킨다. 이렇게 하면 닭의 잡냄새를 잡아주고 수분이 날아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거기에 각종 채소를 넣은 물에 끓여서 1차로 익힌 후, 솥에 한 번 더 쪄내고 육수에 데친 부추를 올리면 된다. 특히 함께 찍어 먹으라고 내놓는 양념장도 이 집의 독특한 맛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다. 여러 과일을 넣고 끓여 만든 특제 간장에 고춧가루와 파를 넣어 만들어 낸다. 닭고기와 부추의 결합에 풍부한 맛의 생기를 불어넣으면서 이 집만의 특별한 '찜닭' 맛을 완성해 낸다.

달인 부부가 만든 또 다른 명물은 막국수다. 강한 양념으로 버무린 강원도식 막국수와는 다르게 국물 맛이 아주 담백하고 시원해서 고기를 먹고 난 다음에 텁텁한 입맛을 개운하게 해주는 것이 일품이다. 40년 세월의 깊이가 더해진 이북식 찜닭의 비법과 더불어 눈빛만 봐도 통한다는 곽동진, 신명숙 달인 부부의 이야기까지. 보양식만큼 진국인 이들 부부의 맛있는 인생을 만나 본다.

생활밀착형 운동의 달인, 이북식 찜닭의 달인은 13일 오후 8시 55분 '생활의 달인'에서 방영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