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민선7기 시정비전 “구리, 시민행복특별시” 힘찬 출발
구리시 민선7기 시정비전 “구리, 시민행복특별시” 힘찬 출발
  • 하지은 기자
  • 승인 2018.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0814 구리시 민선7기 시정비전 “구리, 시민행복특별시” 힘찬 출발

구리시가 민선7기 제16대 안승남 시장의 시정 운영방향이 되는 시정구호를 장고 끝에 시민중심의 열린시정 철학을 담아 ‘구리, 시민행복특별시’로 최종 확정하고 시민이 주인인 새로운 구리시를 향한 힘찬 출발을 내딛는다.

시는 지난달 2일 안승남 구리시장이 취임사에서 “모든 사업 등 행정행위에 대한 관점을 시민의 행복을 위해 필요한 것인지에 대해 먼저 고민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데 따라 이에 부합한 시정구호를 찾기 위해 시민과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공모 절차를 거쳤다.

안 시장은 “한국 경제의 젖줄인 한강과 아차산의 고구려, 조선왕조 500년의 유구한 역사적 가치를 지닌 구리시는 전국에서 가장 작은 도시에 속하면서도 천혜의 자연조건과 사통팔달의 교통환경 등 무엇 하나 부족함이 없어 강소도시로의 발전 가능성이 매우 큼에도 여전히 광진구 등 인접 도시에 비해 현저하게 저평가 받는 설움을 겪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구리시가 서울특별시 옆에 위치하면서도 행정구역상 경기도로 분리돼 이로인한 각종 규제의 사슬에 묶이는 희생을 감당해야 했고, 애초부터 서울특별시였다면 하는 부러움도 가진 적이 있었다”며 “이제부터라도 20만 구리시민 모두가 자랑스러운 구리시민으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서울특별시 못지않은 높은 행복지수를 위해 함께 팀플레이로 더 큰 번영의 시대를 열어가자는 의미를 담아 시정구호를 ‘구리, 시민행복특별시’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이번 시정구호를 구심점으로 사람이 먼저인 따뜻한 도시 구현을 위해 안 시장이 제시한 15대 핵심공약 사업의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안 시장은 “민선7기 시정비전인 ‘구리, 시민행복특별시’로 정한 것은 대한민국 어느 도시보다 시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해 주고 시민들의 뜻을 존중해 주는 가장 행복한 도시, 구리를 희망하는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았다”며 “아울러 5개의 시정방침인 ‘살기 좋은 안전도시, 활력 있는 경제도시, 신명나는 문화도시, 시민중심 복지도시, 함께하는 교육도시’를 중심으로 진정 시민이 주인이라는 사실을 실감하실 수 있도록 신속히 반응하는 ‘선한 관리자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리=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