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꼬리무는 警官 비위사건… 인천경찰 나사풀린 공직기강
최근 꼬리무는 警官 비위사건… 인천경찰 나사풀린 공직기강
  • 김준구 기자
  • 승인 2018.08.1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로그에 음란사진 올려 불구속 입건
지인싸움 연루 행인들 폭행혐의 조사
원경환 인천경찰청장 부임 이후 소속 경찰관들의 비위 사건이 잇따르면서 공직 기강이 풀렸단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달 14일에는 현직 경찰관이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자신의 신체 특정 부위를 찍은 음란사진을 올렸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경찰청 소속 A 순경(33)을 불구속 입건했다.

A 순경은 지난 6월께 한 포털사이트 블로그에 자신의 신체 특정 부위를 촬영한 사진 2장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말 한 누리꾼이 전체 공개로 설정된 A 순경의 블로그를 우연히 보다가 해당 사진을 발견한 뒤 국민신문고를 통해 신고했다.

이 누리꾼은 “우연히 링크를 타고 들어가 해당 블로그를 보는데, 경찰관 근무복을 입은 사진도 있었다”며 “경찰관일 수 있다고 생각해 신고했다”고 말했다.

A 순경은 경찰에서 “신체를 찍어 블로그에 올린 게 맞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인천경찰청 소속 B 경사(44)는 지인 싸움에 연루돼 행인들을 폭행한 혐의(폭행)로 조사를 받았다.

B 경사는 지난 11일 오후 11시 20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길거리에서 C씨(42) 등 행인 2명을 밀치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같은 날 오후 지인(44·여)과 함께 술을 마시고서 헤어진 뒤 “시비가 붙었다”는 연락을 받고 택시를 돌려 사건 현장으로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경찰청은 A 순경과 B 경사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징계위원회에 넘길 방침이다.

김준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