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백원우 靑 민정비서관 소환
특검, 백원우 靑 민정비서관 소환
  • 이호준 기자
  • 승인 2018.08.1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일당 접촉·댓글조작 인지 여부 등 조사

‘드루킹’ K씨에 대한 청와대 차원의 대응을 주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특검에 출석해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특검은 휴일인 15일 오전 9시 백 비서관을 참고인으로 소환, 그가 어떤 경위로 드루킹 일당을 접촉했는지 등을 캐물었다.

오전 8시45분께 출석해 오후 2시50분까지 신문을 받은 백 비서관은 조서 검토 후 4시45분 조사실에서 나왔다.

백 비서관은 취재진으로부터 ‘드루킹의 댓글 조작을 알고 있었는지’, ‘드루킹 최측근 도모 변호사와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등의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성실히 잘 조사를 받았다”고만 답하고 채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했다.

백 비서관은 지난 2월 말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경수 경남지사로부터 “드루킹으로부터 반(半)협박을 받고 있다”는 취지의 도움 요청을 받았다. 드루킹이 김 지사의 당시 보좌관 한모씨에게 500만 원을 건넨 사실을 거론하며 도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에 임명해 달라고 집요하게 요구한다는 내용이었다.

백 비서관은 이후 드루킹이 3월21일 경찰에 체포되자 도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제안하고 실제로 28일 청와대로 불러 면담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백 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지사를 돕고자 권한을 남용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그가 드루킹의 댓글 작업 행위를 알고 드루킹 일당을 회유하기 위해 부적절한 제안을 했을 수 있다는 의심도 일었다.

한편 지난 12일 드루킹을 김 지사에게 소개해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친 특검은 백 비서관의 진술을 검토한 뒤 이르면 주중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호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