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라 쿠니스와 케이트 맥키넌의 거친 여성 액션 코미디 ‘나를 차버린 스파이’
밀라 쿠니스와 케이트 맥키넌의 거친 여성 액션 코미디 ‘나를 차버린 스파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를 차버린스파이
▲ 나를 차버린스파이

생일날 이별 통보한 것도 모자라 전 남자친구 때문에 국제 범죄에 연루된 초짜 스파이들의 웃음 폭발 영화 <나를 차버린 스파이>가 22일 국내 상륙한다.

아주 평범하고 일탈과는 거리가 먼 ‘오드리’(밀라 쿠니스)는 30살이 된 생일 날, 남자친구에게 문자로 이별통보를 받는다. 실연의 상처를 극복하기도 전에 전 남자친구가 CIA 요원이자 스파이였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다. CIA 전 남친 덕에 국제적인 범죄에 연루되면서 지루하게 평범했던 그녀의 일상은 유럽 전역을 누비는 ‘얼떨결에 스파이’가 돼 버린다.

그녀가 수행하는 미션에는 서로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는 절친 ‘모건’(케이트 맥키넌)이 합류한다. 오드리의 이별 소식에 전 남친의 물건을 불태워버리는 화형식을 거행하는 등 정 많고 의리있지만 거침없는 입담과 톡톡 튀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초짜가 가장 무섭다고 했던가. 전 남친 덕분에 스파이계에 강제 진출한 오드리와, 친구 따라 스파이계에 ‘대충’ 입문한 모건은 엉뚱하지만 유쾌한 ‘케미’를 과감없이 보여준다.

▲ 나를 차버린 스파이
▲ 나를 차버린 스파이
전 세계 도시를 누비는 이들 초짜 스파이들은 이 과정 속에서 어쩌다 숨겨졌던 능력들을 발휘하면서 웃음과 폭발하는 액션 등으로 눈 깜빡할 새 없는 엔터테이먼트를 제공한다. 영화의 주요 촬영지였던 헝가리 부다페스트는 비밀스러우면서도 화려한 건축물들이 많아 스파이 작전을 펼치는 최고의 연출지로 한몫했다. 부다페스트 외에도 비엔나, 프라하, 파리, 암스테르담, 베를린을 시작으로 리투아니아의 빌뉴스, 로스앤젤레스 그리고 도쿄까지 총 9개 도시를 오가며 볼거리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특히 영화는 남성 주인공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스파이 영화를 전혀 다른 캐릭터의 두 주인공으로 전환시켜 화끈한 액션과 두 주인공 간의 끈끈한 유대관계를 보여준다. 수잔나 포겔 감독은 ‘SNL USA’를 보고 주저 없이 케이트 맥키넌에게 대본을 보냈고, 케이트는 “많은 대본을 받아봤지만, <나를 차버린 스파이>는 유쾌하고 완성도도 높았다. 참여하고 싶었다”고 적극적인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오드리’ 역의 밀라 쿠니스는 “항상 거친 여성 액션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며 “이 작품은 읽어본 대본 중 가장 웃기고 멋지고 거친 코미디였다. 영화는 그냥 두 명의 쩌는 여자들의 이야기다”며 각본에 매료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15세관람가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