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석정리에 레미콘공장 ‘불허’
김포 석정리에 레미콘공장 ‘불허’
  • 양형찬 기자
  • 승인 2018.08.17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민가 분포 주민피해 우려”
市, 공장설립 신청 불승인 처리
김포지역 주민들이 강력하게 반대해 온 대곶면 석정리 레미콘공장 건립(본보 8월7일자 13면)이 불가능하게 됐다.

16일 김포시에 따르면 시는 대곶면 석정리 329-9 일원 5천909 ㎡에 신청된 레미콘공장 건립에 대해 최종 불허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최근 공장설립 신청인에게 보낸 회신에서 “신청지 주변은 초등학교, 민가 등이 분포돼 있어 레미콘공장 입주시 주변지역에 소음·분진·진동 등에 의한 주민피해와 공사차량 증가에 따른 초등학교의 통학로 교통안전문제가 있다”며 “이에 따라 공장설립승인 신청을 불승인 처리한다”고 설명했다.

시가 이번 레미콘공장 설립을 최종 불허 결정을 내리기까지 정하영 시장의 환경오염에 대한 확고한 반대 의지와 배강민·한종우 지역구 시의원들의 적극적인 대응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의원들은 주민들의 민원제기 이전부터 주민들과 만나 대책을 논의하고 주민들의 반대입장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 부서 관계자를 설득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앞서 대곶면 석정리, 쇄암리, 고양리 주민 100여명은 지난 6일 시청 앞에서 ‘주민 동의 없는 레미콘 공장 절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는 등 레미콘공장 건립을 극렬히 반대했다.

주민들은 “그동안 대곶면 지역은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유해시설이 난립하고 주물공장, 음식물 처리시설, 폐기물시설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신도시 개발로 고질적인 민원대상이 5개 읍ㆍ면지역으로 이전하고 있으며 특히 대곶면으로 집중돼 주민고충은 형언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가운데 레미콘 공장까지 들어온다면 인근 주민들의 피해는 물론 주변 석정초등학교의 교육환경 침해와 도로파손, 농업용수 오염의 결과를 초래한다”며 “석정리 주민들을 비롯한 대곶면민들은 레미콘 공장허가를 결사 반대한다”며 강도높은 반대운동을 펼쳐왔다.

김포=양형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