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안게임] 김학범호, 2차전 말레이시아 잡고 16강 조기 확정 노린다
[2018 아시안게임] 김학범호, 2차전 말레이시아 잡고 16강 조기 확정 노린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18.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의조가 15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에서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 황의조가 15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 한국과 바레인의 경기에서 두 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상 첫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2연패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화끈한 골폭풍’ 을 앞세워 16강 진출 조기 확정을 노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해트트릭으로 바레인을 6대0으로 완파하며 승점 3(골득+6)을 기록, 이날 키르기스스탄을 3대1로 꺾은 말레이시아(승점 3·골득실+2)를 제치고 E조 1위로 등극했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17일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벌이는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를 꺾으면 16강 진출을 사실상 확정하게 된다. 만약 3패를 기록하는 팀이 나오면 남은 3개팀이 2승 1패로 동률을 이루지만 한국이 1차전에서 6골을 몰아친 덕분에 골득실을 따지는 ‘경우의 수’가 사실상 무의미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김 감독은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하기 위해 바레인전에 풀타임으로 뛰었던 선수들에 휴식을 부여하고, 로테이션을 통한 새로운 조합으로 다양한 공격 전술을 가동, 다시 한번 막강 화력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김학범호가 주무기로 내세운 ‘공격적 스리백’의 핵심인 좌우 윙백으로 1차전에 나섰던 김진야(인천)와 김문환(부산)은 대체 자원인 이진현(포항)과 이시영(성남) 조합으로 대체될 수 있고,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풀타임 출전하며 1골 1도움을 기록한 나상호(광주)도 말레이시아전에서는 휴식을 부여받아 월드컵 멤버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선발로 투입될 수 있다.

대신 1차전 선발로 출전해 후반 13분 교체된 황의조는 물오른 득점 감각을 고려해 다시 한번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있어 황희찬과의 ‘투톱’ 도 실험해 볼 수 있다.

또, 상황에 따라서는 1차전 휴식을 취한 손흥민(토트넘)이 경기 감각 조율을 위해 교체로 출전해 대표팀의 막강 화력에 화룡점정을 찍을 수도 있다.

이광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