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감이 성희롱하고 갑질까지"…경기도교육청 감사
"교감이 성희롱하고 갑질까지"…경기도교육청 감사
  • 연합뉴스
  • 승인 2018.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 모 고교 교사들 민원 제기
경기 시흥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감이 교직원을 상대로 성희롱과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교육 당국이 감사에 착수했다.

17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시흥 A 고교 교직원 50여명은 지난달 "본교 교감 선생님을 즉각 인사 조처해달라"는 내용으로 교육청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들은 "교감이 여교사에게 '몸매도 좋은데 왜 치마를 안 입느냐', '나를 위해 화사한 옷을 입고 출근해라', '아기 더 낳지 왜 못 낳느냐. 공장문 닫았느냐'라고 말하는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라며 "개인적인 일에도 출장이라며 특정 교사를 호출해 운전을 시켰고, 공익요원이나 행정 직원에게 사적 심부름을 시키는 등 갑질했다"라고 주장했다.

교사들은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교감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했다.

A 고교 교감은 갑질 등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교사들이 주장하는 내용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