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세 소년 애플 해킹…"애플서 일하고 싶었다"
16세 소년 애플 해킹…"애플서 일하고 싶었다"
  • 장건 기자
  • 승인 2018.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애플 로고. 연합뉴스
▲ 애플 로고. 연합뉴스

나인투파이브맥, 더 버지 등의 미국 IT 매체들은 16일(현지시간) 호주에 사는 16세 고교생이 애플 서버를 해킹해 90기가바이트(GB)에 달하는 보안파일을 다운로드했다고 보도했다.

호주 매체 '디 에이지'를 통해 이 학생의 존재가 알려졌으며, 미성년자와 남학생이라는 점 외에는 신원이 공개되지 않았다. 이 학생은 16살 때 애플 서버에 침투했다. 보안솔루션인 VPN과 다른 도구를 사용해 해킹에 성공했으며, 고객 정보에도 접근했다. 비밀번호가 있어야 열리는 로그인 계정 등이다.

이 학생이 내려받은 90GB의 파일 중에는 고객 정보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에 두 대의 컴퓨터를 이용했으며, 다운받은 파일은 '해키 핵 핵'(hacky hack hack)이라는 이름의 폴더에 저장했다.

이 학생은 해킹을 피하는 여러 가지 백도어 프로그램을 동시에 사용했기 때문에 추적이 어려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 사실을 감지한 애플은 미 연방수사국(FBI)에 수사를 의뢰했으며, 침투 흔적이 호주에서 시작됐다는 점을 알아차리고는 호주연방경찰(AFP)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애플은 이 학생이 사용한 맥북 컴퓨터의 일련번호를 찾아내 추적한 결과 덜미를 잡았다. 호주 경찰은 두 대의 맥북 컴퓨터와 모바일폰, 하드드라이브를 압수했다.

이 학생은 다음 주 재판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경찰에 애플을 해킹한 사실을 인정했다고 나인투파이브맥은 전했다. 해킹 동기에 대해 이 학생은 "애플의 굉장한 팬이어서, 그곳에서 일하고자 하는 희망에 저지른 일"이라고 진술을 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장건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