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분쟁으로 우리나라 GDP 약 2억달러 감소 전망
미·중 무역분쟁으로 우리나라 GDP 약 2억달러 감소 전망
  • 백상일 기자
  • 승인 2018.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원, 국가별 영향 비교…중국 성장 둔화의 영향 더 커
▲ 미ㆍ중 GDP감소가 무역경로를 통해 주요국 GDP에 미치는 영향. 자료/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 미ㆍ중 GDP감소가 무역경로를 통해 주요국 GDP에 미치는 영향. 자료/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19일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국가별 국내총생산(GDP) 영향 비교’ 보고서에서 미국과 중국의 통상 분쟁으로 우리나라의 GDP가 연간 0.018%, 2억3천649만 달러(약 2천658억 원)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미·중이 상호 500억 달러 상당의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양국의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영향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호 관세로 미국과 중국의 GDP는 각각 0.1%, 0.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중의 경제성장 둔화는 양국 수출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이에 따른 국가별 GDP 감소 규모는 대만이 0.025%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이 한국으로 0.018% 감소하며 캐나다 0.016%, 멕시코 0.014%, 아일랜드 0.012%, 호주 0.010%, 등 순으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나라는 특히 중국의 성장 둔화가 미치는 영향이 컸다. 한국은 GDP 감소 0.018% 중 0.014%가 중국의 성장 둔화에 따른 것이며 나머지가 미국 영향이다. 이는 한국에서 중국을 거쳐 미국으로 수출하는 가공무역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향후 미국과 중국의 경기 향방에 따라 국가별 영향이 다를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대만과 한국은 자국 부가가치에 미·중이 고루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경기 하방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크다”고 밝혔다.

미·중 무역분쟁이 확대·장기화할 경우 한국 수출에 더 큰 타격이 예상되는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와 기업의 다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미국의 중국 첨단기술 확보 견제를 우리 산업의 고도화 기회로 삼고, 미국의 추가 무역제재에 대비해 유럽연합(EU), 일본 등과 통상협력 강화 등을 제안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