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심곡서원 관리인 거처하던 고직사 개축 완료
용인시 심곡서원 관리인 거처하던 고직사 개축 완료
  • 강한수 기자
  • 승인 2018.08.20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암 조광조를 배향하는 심곡서원의 원형 복원을 위해 용인시가 지난 2016년 시작한 ‘고직사(庫直舍)’ 개축공사가 완료됐다.

19일 시에 따르면 고직사란 서원을 관리하던 관리인(고지기)이 거처하던 곳으로, 시는 이번에 기존 건축물을 철거하고 그 대지 안에 동일한 규모의 건축물을 다시 지었다.

용인시 수지구 상현1동 203-2 일대 약 6천㎡에 자리잡은 심곡서원은 위패를 모신 사우와 강당, 동서재, 장서각, 내삼문, 외삼문 등이 있다.

장서각 맞은편에 있는 고직사는 48㎡ 규모 전통한옥으로 대청마루 등을 갖춘 ㄱ자형 4칸집이다.

사적 제530호 심곡서원은 1605년 건립된 이래 여러 차례에 걸쳐 다시 고쳐 짓거나 훼손돼 원형 복원이 필요했다.

이에 시는 2016년부터 3년여간 국도비 등 총 5억 원의 사업비로 심곡서원 정밀발굴조사와 개축 및 주변 정비를 했다. 고직사의 경우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그 터와 구조를 확인하고 개축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개축된 고직사는 심곡서원의 문화재적 가치를 한층 높여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심곡서원의 원형 복원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