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경력단절여성 등 175명 신규 채용
LH, 경력단절여성 등 175명 신규 채용
  • 권혁준 기자
  • 승인 2018.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 하반기 175명 규모의 업무직(무기계약직)을 신규 채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채용은 경력단절여성 등에게 수요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LH가 수행하는 사업분야별 우수 인재를 확보하려는 것이라고 LH는 설명했다.

모집분야는 고객관리, 승강기관리, 시설관리 및 하자보수, 건설사업지원, 보건 및 영양관리, 해외사업지원, 도시건축사업전문, 차량운행관리 등이다.

필기와 면접을 거쳐 선발하며 해외사업지원과 차량운행관리 분야는 별도의 실기전형이 추가된다. LH는 이번에 모집하는 175명 중 50명은 경제활동 지원이 필요한 경력단절여성으로 채용할 방침이다.

별도 자격요건이 없는 사무 인력 34명과 산업기사 이상의 자격이 필요한 기술인력 16명을 구분해 선발한다.

20일 채용공고를 시작으로 27∼31일 입사지원서 접수, 9월 9일 필기전형, 9월 중 면접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발표하며, 전 과정을 블라인드 채용으로 진행한다.

LH는 지난해 신입사원 523명을 신규로 채용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도 신입사원 250명 및 무기계약직 122명 등 총 372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권혁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