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저희 원장님이 돼주세요" 유재명 내제된 욕구 자극
'라이프' 이동욱 "저희 원장님이 돼주세요" 유재명 내제된 욕구 자극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라이프'의 이동욱 유재명. JTBC
▲ '라이프'의 이동욱 유재명. JTBC
'라이프' 이동욱이 위기에 빠진 병원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인 행동을 펼쳤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 제작 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9회에서는 이동욱(예진우 역)이 암센터장 엄효섭(이상엽 역)에게 투약사고 은폐와 관련하여 당시 원장이었던 이보훈(천호)에게 보고한 것이 맞냐며 압박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진우의 추궁에 상엽은 대답을 망설였고, 이러한 상엽의 태도에 그 자리에 있던 의료진들은 그가 거짓말을 했다는 것을 짐작했다. 진우에게는 아버지같은 존재였던 보훈을 이용해 자신의 잘못을 숨기려던 상엽의 행동에 진우는 환멸감을 느끼며, 그를 실망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이후 진우는 속상한 마음을 안고 주경문(유재명)을 찾아갔다. 걱정스럽게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에 진우는 보훈을 떠올렸다. 동시에 그는 경문을 향해 "저희 원장님 돼주세요. 우리 병원이 더 망가지기 전에 나서주세요"라며 간절하게 설득했다. 진우는 경문이 보훈의 뒤를 이어 원장이 될 재목이라고 생각한 것.

진우는 경문의 내제된 욕구를 자극하며 그를 설득했고, 결국 경문은 진우의 설득에 병원장 선거 입후보를 결정했다. 이에 진우는 한껏 기뻐하는 얼굴로 선거 발표용 프레젠테이션을 만들고, 투표권을 가진 응급의학 센터장 이동수(김원해)에게 경문을 뽑도록 독려했다.

그러나 극 말미, 2차 결선투표를 앞두고 경문과 진우를 찾아온 구승효(조승우)는 경문이 병원을 관두고 싶다고 했던 사실을 일부러 들춰냈다. 승효의 속내를 파악한 진우는 그를 차갑게 가라앉은 눈빛으로 바라봐, 날선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동욱은 모교이자 일터인 상국대학병원을 위기에서 지켜내고자 본격적으로 행동에 나서며, 때로는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하고, 때로는 통쾌함이 느껴지는 사이다를 선사했다. 또한 환멸과 간절함, 기쁨을 오가는 드라마틱한 눈빛 변주로 '이동욱표 예진우'를 완성시키기도.

이동욱이 출연하는 '라이프'는 오늘(21일) 오후 11시 10회가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