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글로벌 마케팅 강화 해외 경영 본격 시동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글로벌 마케팅 강화 해외 경영 본격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정진 웹용
▲ 서정진 웹용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빅 마켓을 대상으로 한 해외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셀트리온은 21일 서 회장이 자사 바이오시밀러 제품이 판매되고 있는 해외 40여개국을 순회하며 상반기 시장 판매 실적을 점검하는 한편, 각사 대표나 주요 경영진들과 제품에 대한 중기 사업전략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회장은 올 초 전문경영인 체제 개편을 통해 국내업무를 기우성 부회장(셀트리온 대표이사)과 김형기 부회장(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에게 일임했다.

서 회장은 1차로 2월부터 7월까지 미국, 유럽, 아시아, 중동 등 전 세계를 한 차례 순회하며 현지 시장과 영업 일선을 직접 점검하고, 파트너사들과 바이오시밀러 사업의 선도적 입지를 강화하려는 전략방안들을 협의했다.

서 회장은 1차 해외 시장 순회 때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부터 2차 출장을 통해 2020년까지의 판매전략을 조율하며 본격적인 해외 경영에 재시동을 걸 예정이다.

서 회장은 이번 순회 출장 중 각국 정부나 기업 관계자들과 의료와 IT 기술을 융합한 미래형 원격의료시스템인 유-헬스케어 등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 기술 개발과 상용화 사업 분야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서 회장은 최근 그룹 부회장과 대표이사에게 국내 경영을 맡기고, 자신은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신사업 구상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파트너사와 관련 국가들과의 협의 내용을 바탕으로 셀트리온 3공장 증설과 유 헬스케어 비즈니스 등의 투자 및 고용계획 등을 연내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동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