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토막살인 용의자 압송…‘노래방 직원과 손님 사이’
과천 토막살인 용의자 압송…‘노래방 직원과 손님 사이’
  • 연합뉴스
  • 승인 2018.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행동기 등 질문에는 '묵묵부답'…범행 사실은 시인
▲ 21일 오후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용의자 A(34)씨가 경기도 과천시 과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대공원 인근 등산로 수풀에서 B(51)씨의 시신이 토막나 비닐에 쌓인 채 발견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서울대공원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A씨 차량을 용의차량으로 특정, 추적 끝에 이날 오후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씨를 붙잡았다. 연합뉴스
▲ 21일 오후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용의자 A(34)씨가 경기도 과천시 과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대공원 인근 등산로 수풀에서 B(51)씨의 시신이 토막나 비닐에 쌓인 채 발견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서울대공원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A씨 차량을 용의차량으로 특정, 추적 끝에 이날 오후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씨를 붙잡았다. 연합뉴스
"죄송합니다.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50대 남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 내 유기한 혐의를 받는 변모(34)씨는 21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과천경찰서 앞에서 범행동기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검정색 티에 검은 반바지를 입은 그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이날 오후 6시 30분께 경찰들의 손에 이끌려 호송 차량에서 내렸다.

변씨는 살해 수법과 공범 여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더 이상의 답변 없이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세 차례 반복한 뒤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변씨는 지난 10일을 전후해 B 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과천시 소재 청계산 등산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시신은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대공원 인근인 이 등산로 수풀에서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시신은 머리와 몸, 다리 등이 분리된 채 검은색 비닐봉지 등에 감싸져 있었다.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변씨 차량을 용의차량으로 특정, 이날 오후 4시께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씨를 살인 등 혐의로 붙잡아 과천경찰서로 압송했다.

변씨와 A씨는 각각 노래방 직원과 손님으로 만난 사이로, 경찰은 변씨가 범행 사실을 자백함에 따라 정확한 살해 동기와 범행 수법을 집중적으로 조사한다고 밝혔다.

박기희 과천경찰서 수사과장은 "피해자의 최종 행적과 사체가 발견된 위치의 주변 CCTV 분석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해 검거했다"라며 "노래방을 운영하는 변씨가 A씨를 손님으로 만난 사실은 확인됐으나 자세한 동기는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변씨가 범행 전부를 시인했느냐는 질문에는 "범행을 일부 시인했고, 조사해서 다음에 공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