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천 부천시장, 태풍 ‘솔릭’ 대비태세 점검
장덕천 부천시장, 태풍 ‘솔릭’ 대비태세 점검
  • 오세광 기자
  • 승인 2018.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덕천 부천시장이 22일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태풍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이번 회의에는 재난관련 18개 협업부서장과 각 행정복지센터 생활안전과장 등이 참석해 태풍 관통에 따른 강풍과 집중호우 대비 대책을 논의했다.

시는 침수피해에 대비해 침수주택 돌봄공무원 및 재해약자 담당자를 지정하고 재난취약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본격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어간 21일부터 단계별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고 유관기관 간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태풍 진행상황에 따라 전 직원 비상근무 등 적극적인 대처상황을 유지할 예정이다.

장 시장은 강한 비바람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취약지역 점검과 대형 공사장, 간판, 첨탑 등의 시설물 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장 시장은 “이번 태풍은 2012년 이후 6년만에 부천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강력한 태풍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모든 공직자들은 경각심을 갖고 철저한 대비로 시민의 소중한 인명과 재산 보호에 힘써줄 것”을 주문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