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홍보대사 배우 신은수 선정
제20회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홍보대사 배우 신은수 선정
  • 오세광 기자
  • 승인 2018.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신은수_프로필+(1)
▲ 신은수


오는 10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열리는 제20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 홍보대사로 배우 신은수가 선정됐다.

배우 신은수는 지난 2016년 한국판 감성 판타지 영화 <가려진 시간>에서 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강동원의 파트너로 발탁되며 파격적으로 데뷔했다. 신인답지 않은 신비로운 비주얼과 섬세한 연기로 데뷔와 동시에 큰 주목을 받아온 신예. 이후 이와이 ?지 감독이 연출한 <장옥의 편지>, SBS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의 전지현 아역, tvN 단막극 <문집> 등 판타지 색채가 강한 연기부터 학창시절의 기억을 상기시키는 차분한 연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얼굴을 알렸다.

특히 지난 2017년 황순원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한 애니메이션 영화 <소나기>에서는 소녀 목소리의 더빙을 맡으며, 원작의 서정적인 감성을 완벽하게 녹여냈다는 평을 얻었다. 최근에는 <공각기동대>로 유명한 오시이마모루의 동명 극장 애니메이션을 실사화한 영화 <인랑>에서 반통일 테러 단체인 ‘섹트’의 대원 ‘빨간모자소녀’ 역에 캐스팅 돼 짧은 분량이지만 중요한 역할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신은수씨는 “평소 애니메이션영화를 좋아하고 즐겨보는데, BIAF 2018 홍보대사까지 맡게 되어 정말 기쁘다. 애니메이션으로 얻을 수 있는 기쁨들을 많은 관객들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신은수는 오는 9월 방영 예정인 MBC 드라마 <배드파파>를 통해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극중 장혁의 고등학생 딸 ‘유영선’으로 분해 친근하고 현실적인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부천=오세광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