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민선 7기 공약사항 1차 보고회 가져
양평군 민선 7기 공약사항 1차 보고회 가져
  • 장세원 기자
  • 승인 2018.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건의 공약중 1차로 147건 추진 의견, 2조330억 소요 예상
▲ 공약추진 보고회 도중 쉬는 시간을 이용해 정동균 군수가 참석자들에게 간식을 권하고 있다.
▲ 공약추진 보고회 도중 쉬는 시간을 이용해 정동균 군수가 참석자들에게 간식을 권하고 있다.


양평군은 22일 오후 3시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공약실천방안 1차 보고회를 했다.

정동균 군수와 최문환 부군수를 비롯한 사무관들이 참석한 이번 보고회에서는 정동균 군수의 199건의 공약 내용을 해당 부서별로 검토해 147건에 대해서는 추진방안을 마련하고, 52건의 공약에 대해서는 실효성과 적법성 등을 이유로 공약 취소 의견을 내기도 했다.

공약을 추진하는데 총 2조 330억 원의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다. 공약 중 가장 많은 예산이 필요한 공약은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로 총 1조 8천억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동균 군수는 “군수가 공약한 내용이라고 해서 무조건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말고 안 되면 안 된다고 확실히 말해 달라”면서 “취임하고 보니 처음 생각과는 달리 1천500여 공직자들이 정말 열심히 한다는 것을 느꼈다. 든든하다. 그러나 열심히 했음에도 양평군의 청렴도가 맨 밑바닥에 허덕일까 고민도 많다”고 말했다.

▲ 공약보고회
▲ 공약보고회


2시간 반을 훌쩍 넘긴 마라톤 회의 시간 동안 일부 공약 사항에 대해서는 정 군수와 공무원 사이의 시각차도 들어나 보였다. 특히 ‘계약공개 게시판 운영’이나 ‘부정부패 연루 고위 공직자 청문회 제도화’ 등 적폐청산과 관련된 공약에 대해 뚜렷한 온도 차를 보였다. 또 청운면 도시재생사업 등 문화예술 정책 공약에 대해서는 공약의 취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점도 노출되기도 했다.

최문환 부군수는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각 부서가 장기검토가 필요한 사항, 추진 불가, 명칭변경 등으로 분류할 때 관련 법령 문제인지, 지역 여건 문제인지 배제 이유를 분명하게 명기하고 전체적으로 공무원의 처지에서 보지 말고 주민의 관점에서 판단할 것”을 주문했다. 양평군은 이날 회의 내용에 대한 추가 검토를 거쳐 오는 29일 2차 공약보고회를 가질 예정이다.


양평=장세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