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셰어링 만족도…이용편리성은 높은데 가격·보상절차는 낮아
카셰어링 만족도…이용편리성은 높은데 가격·보상절차는 낮아
  • 민현배 기자
  • 승인 2018.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썸·그린카·쏘카 순으로 만족도 높아
▲ 자료/한국소비자원
▲ 자료/한국소비자원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카셰어링 서비스가 소비자들에게 ‘이용편리성 및 고객응대’ 면에서는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가격 및 보상절차’에서는 낮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카셰어링 서비스는 자신과 가까운 위치의 차고지에서 시간 또는 분 단위로 차를 빌린 후 반납하는 차량공유 서비스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가 많이 이용하는 3개 카셰어링 업체에 대한 서비스 만족도 및 피해구제 접수 현황 등을 분석한 결과를 24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소비자만족도는 평균 3.53점(5점 만점 기준)이었으며, 카썸·그린카·쏘카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고, 피해구제 합의율은 그린카가 쏘카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카셰어링 서비스 이용자 72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용편리성 및 고객응대’(3.67점), ‘서비스 호감도’(3.54점)는 높지만, ‘가격 및 보상절차’(3.40점), ‘보유차량의 다양성’(3.42점) 만족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편, 응답자 중 41.4%(300명)는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며 전기차 또는 하이브리드차(이하 ‘친환경 자동차’)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들의 만족도는 평균 3.78점이었으며, 업체별로는 그린카가 3.87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카썸(3.74점), 쏘카(3.70점) 순이었다.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3개 카셰어링 서비스 업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139건으로, 업체별로는 쏘카가 69.8%(97건)로 가장 많았고, 그린카가 30.2%(42건)이었다. 한편, 피해구제 합의율(환급, 배상, 계약해제 등 보상처리된 사건의 비율)은 그린카(54.8%)가 쏘카(34.0%)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관련 사업자와 공유하고 소비자 불만사항에 대한 적극적인 개선을 요청했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서비스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