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황민 예견된 사고?…유족 "맨날 술 먹이고 음주운전"
박해미 남편 황민 예견된 사고?…유족 "맨날 술 먹이고 음주운전"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건 상황실'에서 박해미 남편 황민의 교통사고 소식을 다루고 있다. 채널A
▲ '사건 상황실'에서 박해미 남편 황민의 교통사고 소식을 다루고 있다. 채널A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는 예견된 것이었다는 유족 측 주장이 나왔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사건 상황실'에서는 박해미의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건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는 유족 측과 박해미의 입장이 충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사건을 두고 유족 측은 어쩌면 예견된 사고였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번 사고로 숨진 한 배우의 아버지는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거기(황민)는 제왕이다. 이게 대한민국이냐. 연예계 지망생들이 다 이렇게 해야 돼냐?"고 토로했다.

그는 "(황민이) 술을 억지로 먹인 거다. 맨날 술을 먹인다는 말을 들었다. 술 먹고 운전도 한다고 했다"며 "(아들이) 찍히면 출연을 못하니까 '아버지 참아야 한다'고 하더라. 왜 남의 아들을 술 먹고 죽이나. 자기는 살았다면서?"라고 분노했다.

박해미는 "억지로 먹였다는 건 나도 가슴이 아프지만 내가 옆자리에서 술을 같이 먹은 사람이 아니니까. 애들 데리고 어울리고 싶었을 것"이라며 "어떤 분위기였는지 모르지만 좋아서 먹었을 거다. 만약 강압적으로 먹였다면 혼나야 한다. 문제가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황민은 지난 27일 오후 11시 15분께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술에 취해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SRT 헬캣 스포츠카를 몰고 가다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2명이 죽고 황민을 포함한 나머지 3명은 현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장영준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