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민선7기 첫 대규모 인사 단행…공직내부 논란
김포시 민선7기 첫 대규모 인사 단행…공직내부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정하영 시장이 의욕적으로 추진한 대규모 조직개편과 인사가 도마위에 올랐다. 절차상 일부 하자가 노출됐기 때문이다.

30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8일 4급 승진 1명과 5급 승진 3명을 포함해 6급 이상 220여명에 대한 승진 및 전보인사를 단행했다. 앞서 4개과를 신설하고 1개과를 폐지하는 한편, 26개 팀을 신설하는 대규모 조직개편도 실시했다.

하지만, 시는 인사에 앞서 선행돼야 할 조직개편이 시의회 승인도 나지 않은 상태에서 두 차례나 인사기준 사전예고를 해버린 절차상 하자를 범한 것으로 지적됐다.

인사기준 사전예고에는 조직개편이 시의회 승인으로 확정돼야 예고할 수 있는 각 직급ㆍ직렬별 승진인원을 포함하고 있다. 시는 그러나 시의회 승인날(24일)에 앞서 4급 승진요인이 발생하기 전인 지난 17일과 4급 승진요인이 확정된 후인 지난 22일 등 두 차례 인사기준 사전예고를 했다.

이를 두고 정하영 시장 스스로 소통과 동떨어진 첫 시의회 경시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인사내용 또한 공직내부에서 불편한 목소리가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에 앞서 인사부서와 여타 부서장들간 최소한의 의견교환 조차 없었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전보의 경우 희망보직과 2년 이상 장기근속자를 인사기준으로 삼았고 규모가 크다 보니 직원들의 전보가 많았다. 이로인해 각 과의 4~5개 팀중 3~4명의 팀장이 교체되는 상황이 속출했고 심지어 일자리경제과는 과장과 팀장 전원이 교체되는 상황도 발생했다. 한 부서장은 “일을 하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이같은 인사를 하려면 사전에 최소한의 협의는 있어야 할 것아니냐”고 불만을 털어놓았다.

현 보직에 근무한 지 6개월도 안된 도시계획팀장을 인사기준을 어겨가며 전보시킨 것은 논란거리로 부각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사전 인사예고는 행정 내무망에 알린 것으로 의도적으로 절차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며 “그동안 큰폭의 정기인사가 없어 이번 인사가 상대적으로 커 전보인사가 많아 팀장들의 교체가 많을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