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판도 바꾸겠다”…삼성, IFA서 초고화질 ‘QLED 8K’ 출시
“TV 판도 바꾸겠다”…삼성, IFA서 초고화질 ‘QLED 8K’ 출시
  • 권혁준 기자
  • 승인 2018.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전자 QLED 8K TV(1)
삼성전자가 현재 시장에서 최고의 화질로 여겨지는 TV보다 4배 더 또렷한 화질의 ‘QLED 8K’ TV를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를 하루 앞두고 QLED 8K를 글로벌 출시한다.

QLED 8K는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8K는 가로·세로 해상도가 7,680×4,320으로, 풀 HD(1920×1080)보다 약 16배, UHD로 불리는 4K 해상도(3,840×2,160)보다 화질이 약 4배 선명하다. 가로 해상도(7,680)가 ‘8천’에 가까워 8K라는 명칭이 붙었다.

8K TV는 화소의 밀도가 높아 화면이 커져도 세밀한 영상 표현이 가능하기 때문에 실제로 보는 듯한 현실감과 몰입감을 느낄 수 있다.

8K가 선명도를 키웠다면 퀀텀닷 기술이 풍부한 색 재현력을 강화하고, HDR10+ 기술이 최적의 HDR영상을 만들어냈다.

퀀텀닷 기술을 기반으로 최대 4천니트(nit)의 밝기도 구현할 수 있다. 아침 햇살, 모닥불의 불꽃, 어두운 밤하늘의 구름 등 기존 TV에서는 구현하기 어려웠던 이미지도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다.

화상도뿐 아니라 사이즈도 키웠다. QLED 8K는 65형·75형·82형·85형 등 초대형 라인업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는 그동안 고화질 콘텐츠가 부족해 소비자들이 8K TV의 가치를 제대로 경험하기 어려웠다는 걸림돌을 기술력으로 만회했다.

저해상도(SD급 이상) 영상을 8K 수준으로 높여 주는 ‘8K AI 업스케일링’ 기술을 적용한 것이다.

TV 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해 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저화질 영상을 고화질로 변환해준다.

QLED 8K는 사운드도 영상에 맞춰 최적화한다.

가령 스포츠 경기에서는 현장감을 높이기 위해 배경이 되는 관중 소리를 높이고, 콘서트 영상에선 저(低)역대 소리를 강조해 풍부한 음향을 제공해 주는 식이다.

기존 QLED TV의 장점인 인공지능(AI) 기반 라이프스타일 TV로서의 장점도 이번 신제품에 그대로 담겼다.

먼저 삼성전자의 AI 플랫폼인 빅스비(Bixby)가 탑재돼 음성명령으로 TV 조작은 물론, ‘스마트싱스 클라우드’에 연동된 모든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또 콘솔 게임기·오디오·셋톱박스 등 주변 기기들을 자동으로 인식해 연결해주는 ‘원 리모컨’, 사용자 시청습관 및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하는 ‘유니버설 가이드’, TV가 스스로 집안 분위기에 어울리는 화면을 띄우거나 생활정보를 띄워놓는 ‘매직스크린’ 등의 기능도 탑재됐다.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단순히 8K 해상도를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삼성 QLED TV만의 차별화된 가치로 8K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