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철도 유치 위한 국가철도망 구축 방안 세미나 개최
포천시, 철도 유치 위한 국가철도망 구축 방안 세미나 개최
  • 김두현 기자
  • 승인 2018.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가 30일 반월아트홀 소극장에서 시 최대 역점사업인 철도유치를 위해 남북경협 거점도시 포천을 위한 국가철도망 구축 방안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3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대진대 도시부동산공학과 배기목 교수가 ‘변화의 시대, 포천시 발전전략과 교통’, 서울과학기술대 철도전문대학원 김시곤 교수가 ‘남북경협거점 포천시의 철도망 구축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좌장으로는 서울과학기술대 철도전문대학원 강승필 교수가 맡았으며, 한국교통연구원 권영종 선임연구원, 대진대 도시공학과 김동선 교수, 동일기술공사 철도본부 김병선 부사장, 이흥구 포천시 철도유치위원장, 임종훈 시의원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자들은 통일시대를 대비해 서울-원산 경제권 구축을 위한 남북한 고속철도망 연결방안으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의 연장을 제안하며, 전략으로는 포천시의 차량기지 제공 및 중간역 최소화를 제시했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에는 동양 최대 사격장인 영평사격장을 비롯해 승진훈련장 등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사격장이 있으나, 지난 65년 이상 시민이 받아온 피해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은 미미하다.”며, “앞으로 중앙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해 국철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포천=김두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