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정성호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인물포커스] 정성호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간 계류된 경제·민생 법안 적시처리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성과 만들기 최선”
제목 없음-1 사본.JPG
“국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경제적 성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앞장 서 겠습니다”

20대 국회 후반기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3선, 양주)은 6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민생 현장을 다녀보면 겉으로 보이는 경기 지표보다 체감 경기가 훨씬 안 좋다는 걸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대 상반기 국회에서는 여야가 대치하며 경제·민생 관련 입법 성과를 많이 내지 못했다”면서 “특히 기재위에 계류돼 있는 법안만 770여 개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하반기에는 여야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기 위해 대화와 타협을 통한 입법 성과를 내야한다”며 “집권 여당의 기재위원장으로서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제목 없음-2 사본.JPG
특히 정 의원은 장기간 표류 중인 경제·민생 법안의 처리를 위해 힘쓸 것을 약속했다. 
그는 “여야 원내대표가 8월에 처리하기로 합의한 규제 샌드박스 5법안 등을 일괄 처리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며 “여야 모두 저성장, 양극화의 구조적 문제 극복과 일자리 창출, 신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그는 “조세소위에도 261건의 법안이 계류 중”이라면서 “정부가 조만간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 확대 등을 위한 세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인 만큼 민생·경제 법안들을 적시에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각별한 인연을 감안, 향후 경기도 주요 현안에 대한 공조·협력 관계를 구축할 방침임을 피력했다. 

그는 “경기도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의 성과에 발맞춰 남북평화협력시대 준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경기도가 제대로 준비하지 않는다면 북한이나 대륙으로 가는 한낱 길목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제목 없음-3 사본.JPG
그는 특히 “이 지사는 안보와 상수원 등을 이유로 희생한 지역에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을 누차 약속한 바 있다”면서 “경기도 균형 발전을 위한 중요 정책의 실현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갈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원선·경의선 및 남북 도로 연결, DMZ 보전과 개발 등 평화경제를 위한 준비와 사업추진도 협력할 것”이라며 “경기도를 평화와 번영의 중심지로 만들고 경기 남·북 지역의 균형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양주시를 지역구로 둔 정 의원은 미군 반환공여지 국가주도개발, 교통 인프라 조성 등 경기 북부 지역의 숙원사업 추진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도에는 전국의 미군 공여지 87%가 소재하고 있는데, 대부분의 반환 공여지 사업은 진척이 없다”면서 “이는 시·군에 비용을 떠넘겨 재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어 “용산 미군기지는 100% 중앙 재원으로 개발되는 것과 대비할 때 또 다른 차별”이라면서 “미군 반환 공여지 개발이 국가 주도로 진행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갈 생각”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경제의 현실화를 위해서는 경기 북부의 교통 인프라 구축도 시급하다”며 “GTX (양주 연장) 조기 추진 등을 통한 경기순환철도망 구축, 제2외곽순환도로 조기 완성 등 고속도로망 구축이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제목 없음-5 사본.JPG

글_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