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콘텐츠진흥원, 1일 '제4회 경기 게임영재캠프' 성료
경기콘텐츠진흥원, 1일 '제4회 경기 게임영재캠프' 성료
  • 최현호 기자
  • 승인 2018.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 참가 청소년과 학부모 단체 사진
‘제4회 경기 게임영재캠프’(이하 게임영재캠프)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 게임영재캠프는 게임개발, 부모님과 함께하는 게임 리터러시 교육, 게임개발사(네오위즈) 탐방을 내용으로 지난 7월27일부터 성남시 판교 일대에서 6주간 진행됐다.

지난 1일 열린 수료식은 게임영재캠프에 참가한 5개 팀 30명의 청소년과 서울대학교 게임개발동아리 멘토가 팀을 이뤄 기획하는 시간을 비롯해 개발한 게임 시연 및 발표, 김양은 건국대학교 교수의 ‘부모와 자녀가 함께하는 게임 이야기’ 강연 등으로 구성됐다.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2P’팀의 ‘Change: Monster Invasion’은 ‘두 개의 캐릭터를 바꿔가며 즐기는 쿼터뷰 슈터’ 게임으로 심사위원들로부터 ‘액션성이 뛰어난 게임으로 두 개의 캐릭터를 번갈아가며 진행하는 방식이 참신하고 게임 그래픽이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성길 경기콘텐츠진흥원 산업본부장은 “무더웠던 날씨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게임영재캠프에 참여한 청소년과 부모님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학생이 ‘즐기는 게임’을 넘어 ‘직접 만드는 게임’에 관심을 두고, 게임 산업을 이끌 차세대 게임 인재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2 경기도지사상을 수상한 2P팀과 경기도 콘텐츠산업과 이성호 과장
▲ 경기도지사상을 수상한 2P팀과 경기도 콘텐츠산업과 이성호 과장
▲ 3 학생 개발작을 시연하는 경기게임아카데미의 권오찬 교수
▲ 학생 개발작을 시연하는 경기게임아카데미의 권오찬 교수

최현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