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일자리 창출·혁신 외투기업에 자금조달 문턱 낮춘다
KOTRA, 일자리 창출·혁신 외투기업에 자금조달 문턱 낮춘다
  • 최현호 기자
  • 승인 2018.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02(KOTRA, 신보, 신한은행 MOU)_1

코트라(KOTRA)는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구 KOTRA 사옥에서 신용보증기금, 신한은행과 외국인투자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거나 신성장 산업 품목과 관련된 중소 외투기업을 대상으로 ▲기관별 고유 기능을 활용한 고용창출 우수 외투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활성화 노력 ▲기관 간 기업 및 보증지원관련 정보 공유 ▲일자리 창출 유망투자가 발굴 및 금융컨설팅 지원 등을 핵심 내용으로 담고 있다.

외국인투자유치의 최일선에 있는 KOTRA는 외투기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안내하고, 신용보증기금의 심사 및 보증서 발급 및 이를 바탕으로 한 신한은행의 대출지원을 통해 외투기업의 국내 자금조달에 힘을 실어줄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한국에 진출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외투기업들이 사업 초기 및 확장 단계에서 고용창출에 이바지하고 있으나, 한국 내 업력이 짧고 금융이력이 없다는 이유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해결해주기 위한 목적으로 체결됐다.

그동안 외투기업들은 국내에서 자금조달에 대한 애로를 꾸준히 제기해왔다. KOTRA의 ‘2017년 외투기업 경영환경 애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금조달 절차 복잡’ 및 ‘높은 대출금리 및 수수료’에 대해 각각 30.5%, 23.5%의 애로를 인식하고 있으며, 이는 전년 대비 12.9%p와 12.1%p씩 상승해 국내에서의 금융서비스 이용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중소 외투기업에 대한 자금조달 문턱을 낮춰 국내 사업 정착 및 활성화를 돕고 이를 통한 고용창출의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