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3연패 달성 야구대표팀 귀국…KBO리그 속으로
AG 3연패 달성 야구대표팀 귀국…KBO리그 속으로
  • 황선학 기자
  • 승인 2018.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야구 대표팀이 3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 선동열 감독이 정운찬 KBO 총재의 환영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야구 대표팀이 3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입국, 선동열 감독이 정운찬 KBO 총재의 환영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제18회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에서 우여곡절 끝에 3연패를 이룬 한국 야구대표팀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일본을 꺾고 3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의 귀국장에는 이날 비슷한 시각 입국한 축구대표팀의 환영인파 분위기와는 달랐다. 정운찬 KBO 총재와 관계자, 가족 등이 나왔을 뿐 큰 환영을 받지 못한 채 간단한 기념촬영만 했다.

야구 대표팀은 선수선발과 일부 선수 병역혜택 논란, 여기에 대만과의 첫 경기를 비롯한 초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경기 탓에 금메달을 획득했음에도 ‘금의환향’ 분위기는 아니었다. 귀국한 선수들 역시 다소 어둡고 피곤한 표정이었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은 “어려운 와중에도 선수들이 잘 해줘 좋은 결과가 있었다. 선수들의 부담이 커 초반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앞으로의 계획과 선수선발 등에 대해서는 더욱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메달의 목표를 이룬 대표 선수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해 4일부터 재개되는 KBO리그에 참여한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