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3일 정례회 개회, 행정사무감사 등 실시
양주시의회 3일 정례회 개회, 행정사무감사 등 실시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8.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근, 김종길 의원 5분 자유발언 통해 잘못된 시정 연이어 질타
▲ 양주시의회 정례회 개회

양주시의회는 3일 제297회 정례회를 개회하고 행정사무감사와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2017 회계년도 결산심사를 할 예정이다..

이희창 의장은 개회사에서 “이번 정례회를 대비해 수차례 업무연찬을 통해 의정활동의 전문성 향상에 노력을 기울여 온 만큼 의원들은 집행기관에 대한 수준 높은 견제와 감시능력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본회의 개회 후 자유한국당 임재근ㆍ김종길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정을 연이어 질타했다.

임재근 의원은 양주시 출산 및 양육 지원제도 개선을 촉구하기 위한 5분 자유발언에 나서 “전남 해남군은 부모가 첫째를 낳으면 양육비 30만원을 일시금으로 지급하고 매월 15만원씩 18개월에 걸쳐 총 300만원을 지원한다”며 “첫째 자녀 출산에도 커다란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출산율 전국 1위를 6년째 유지하고 있는 전남 해남군의 출산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20년 인구 30만 목표 달성을 위해 양주시는 출산장려금 지급 등 재정 지원정책 외에도 육아용품 판매 기업과 협약해 출산 선물상자, 자녀 초등학교 입학선물 등 비금전 지원정책 등 출산율 상승을 위해 다각도로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길 의원은 올해 여름 양주시청 원형광장에서 운영한 물놀이장과 관련 “투입된 예산에 비해 물놀이장 이용객 수가 적었다”며 “당초 사업 추진과정에서 양주시가 면밀하게 수요조사를 했는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물 4t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타일이 손상되면서 물놀이장 폐장 이후 원형광장을 전면 통제하는 등 시가 단기적이고 가시적인 효과를 위한 성급한 추진보다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실속 있는 집행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의회는 황영희 의원을 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한미령 의원을 간사로 각각 선임하고 4일 2018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양주=이종현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