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2천300개 키즈카페 관리·운영실태 점검한다
전국 2천300개 키즈카페 관리·운영실태 점검한다
  • 강해인 기자
  • 승인 2018.09.0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국 키즈카페의 관리·운영실태 점검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소방청과 합동으로 오는 11월 2일까지 전국 2천300여 개 키즈카페의 관리·운영실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행안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키즈카페 내 설치된 각종 시설의 종류와 현황, 유원시설업 및 식품접객업 등록 여부를 조사하고 미등록 시설은 등록을 유도키로 했다. 미니기차나 트램펄린, 에어바운스 등 유기기구와 그네, 미끄럼틀과 같은 놀이기구와 관련해 설치·정기검사, 안전교육, 안전점검을 받았는지 여부도 확인한다.

특히 어린이 제품에 표기된 KC마크와 인증번호를 확인하고 도료 및 마감재의 유해물질, 중금속 기준 만족 여부 등 환경안전관리기준 준수 여부도 점검하며 최근 늘어나는 신종·변종 제품에 대한 조사도 실시한다.

식품·위생 분야에서는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식품 보관기준 준수 여부 등 식품위생법 및 관련 고시 제반사항 이행 여부를 점검하며, 소화기와 소화전 관리상태,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 등 소방시설 관리상태와 비상구 장애물 적치 여부 등도 살펴볼 계획이다.

행안부는 점검 기간 키즈카페 업주들에게 관련 안전기준을 안내·계도하고, 현장 의견수렴을 해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보완할 방침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키즈카페가 보다 안전한 어린이 복합놀이공간으로 인식돼 이용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관련 업계의 애로를 수렴해 정부와 업계가 함께 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