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부터 ‘자전거 안전모 착용 의무화’ 실시…공유자전거 운영 지자체, 안전모 배치 나선다
이달 말부터 ‘자전거 안전모 착용 의무화’ 실시…공유자전거 운영 지자체, 안전모 배치 나선다
  • 채태병 기자
  • 승인 2018.09.04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전거 탈 때 의무적으로 안전모를 착용해야 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을 한 달여 앞두고, ‘공유자전거’를 운영 중인 경기도 내 지자체들이 안전모 배치에 나섰다.

도내 지자체들은 경기도보다 앞서 안전모를 배치했지만 분실률이 23.8%에 달했던 서울시를 거울 삼아, 안전모 분실ㆍ절도 관련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3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오는 28일부터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시행됨에 따라 자전거 운전 시 의무적으로 안전모를 착용해야 한다. 다만 행정안전부는 자전거 운전 시 안전모 의무착용은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추진할 사안이라면서 처벌규정을 따로 마련하지는 않았다.

비록 처벌규정은 없지만 법적으로 안전모 의무착용이 명시되면서, 공유자전거를 운영 중인 도내 지자체들은 시민 혼란을 방지하고자 안전모 배치에 나서고 있다. 6천여 대의 공유자전거를 운영하고 있는 수원시는 ‘자전거 안전모 제작ㆍ비치 계획’을 수립, 다음달까지 4천5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3천 개의 안전모를 제작한 뒤 공유자전거 이용량이 많은 노선에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고양시와 부천시의 경우 이미 안전모 배치를 완료, ‘공유안전모’ 정책을 시범운영 중이다. 3천여 대의 공유자전거를 운영하고 있는 고양시는 예산 195만 원을 들여 안전모 150개(개당 1만 3천 원)를 구매, 일산호수공원 등 3곳에 배치 완료했다. 

총 160대의 공유자전거를 운영 중인 부천시는 예산 440만 원으로 안전모 160개(개당 2만 원)를 구입해 공유자전거 운영소 7곳에 배치를 마쳤다. 1천755대의 공유자전거가 있는 안산시도 900만 원의 예산을 통해 이달 내로 안전모 600개(개당 1만 5천 원)를 구매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도내 지자체들은 경기도보다 앞선 지난 7월 1천500개의 자전거 안전모를 배치한 서울시가 약 357개(23.8%)에 달하는 안전모를 분실한 것을 교훈으로 삼아, 분실ㆍ절도 관련 대책 마련을 선행키로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안전모를 현장에 배치하기 전 분실을 예방할 수 있는 대책을 먼저 마련해야 한다”며 “빠른 시일 내 관련 대책과 세부적인 배치계획을 수립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ㆍ이상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