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신입 연봉, 대기업 4천60만원-중소기업 2천730만원 '격차 커져'
대졸신입 연봉, 대기업 4천60만원-중소기업 2천730만원 '격차 커져'
  • 최현호 기자
  • 승인 2018.09.0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대졸 신입 사원의 첫해 급여는 4천만 원을 넘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2천만 원대 후반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대기업 154개, 중소기업 242개를 대상으로 4년제 대학 졸업 신입직 초임을 조사한 결과 대기업은 평균 4천60만 원, 중소기업은 2천730만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대기업은 지난해 조사 때 집계된 3천950만 원보다 2.6% 높아졌으며, 중소기업은 지난해 2천690만 원보다 1.2% 오르는 데 그쳤다.

이로써 대기업과 중소기업 신입 사원 급여 차이는 지난해 1천260만 원에서 올해 1천330만 원으로 커졌다.

대기업의 경우 업종별로 식음료ㆍ외식업(3천560만 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신입 사원 평균 연봉이 4천만 원을 넘었다.

가장 높은 업종은 ‘기계ㆍ철강’으로 4천630만 원에 달했다. 이어 ▲금융 4천500만 원 ▲건설업 4천380만 원 ▲석유화학ㆍ에너지 4천160만 원 ▲자동차ㆍ운수 4천150만 원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신입 사원 급여는 기본 상여금을 포함하되 인센티브는 제외했다고 잡코리아는 설명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