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홍은희 출연…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나쁜형사' 홍은희 출연…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 장건 기자
  • 승인 2018.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나쁜형사' 측이 신하균의 아내 역에 홍은희를 캐스팅했다. MBC
▲ '나쁜형사' 측이 신하균의 아내 역에 홍은희를 캐스팅했다. 나무엑터스
'나쁜형사' 측이 신하균의 아내 역에 홍은희를 캐스팅했다.

MBC는 5일 "홍은희가 '나쁜형사'를 통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고 밝혔다.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로 영국 BBC 최고의 인기 드라마 '루터(Luther)'를 리메이크 한 작품이다.

앞서 '나쁜형사'는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그 어떤 불법도 마다하지 않는 나쁜 형사 우태석 역에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대한민국 대표 '믿고 보는' 배우 신하균을 캐스팅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어 300:1 이라는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 된 신인배우 이설, 신하균의 대항마이자 역대급 연쇄살인마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김건우와 매 작품마다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해온 박호산까지 출연을 확정하며 2018년 가장 강렬한 화제작의 탄생을 알렸다.

극 중에서 형사 우태석(신하균)의 아내이자 변호사인 김해준 역으로 분하는 홍은희는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하는 작품인 만큼 벌써부터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후문.

홍은희가 지닌 특유의 여성스러운 매력과 극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캐릭터 소화력은 '나쁜형사'를 한 층 더 풍성하게 만들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이번 작품으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신하균과 선보일 부부케미에 대한 관심 역시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홍은희의 합류로 더욱 치명적인 아우라가 발산되고 있는 느낌이다. 신하균과 홍은희, 부부로 첫 호흡을 맞추는 두 배우가 선보일 시너지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 밝히며 "올 하반기, 가장 강렬하고 폭발적인 드라마가 될 것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린다"고 각오를 전했다.

'나쁜형사'는 올 겨울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장건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