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김수미, 日 도쿄에 '반찬 가게' 오픈
'수미네 반찬' 김수미, 日 도쿄에 '반찬 가게' 오픈
  • 장건 기자
  • 승인 2018.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미네 반찬' 14회 일본 특집 1탄. tvN
▲ '수미네 반찬' 14회 일본 특집 1탄. tvN
일본 도쿄에 '수미네 반찬'이 오픈했다.

5일 방송되는 tvN '수미네 반찬' 14회에서는 '반찬의 세계화'를 꿈꾸던 김수미의 바람이 이루어진다. 일본 도쿄에 '수미네 반찬 가게'를 오픈한 김수미와 장동민, 셰프들은 '엄마의 손맛'이 그리울 재일 교포에게 정이 듬뿍 담긴 '한국의 맛'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일본 특집'에서 선보이는 수미네 반찬 가게는 그동안 방송을 통해 선보인 막김치, 묵은지볶음, 강된장, 연근전 등 다양한 메뉴들을 준비한다. 반찬은 물론 따뜻한 밥 한 끼 먹을 수 있는 백반도 함께 판매하며 맛있는 한국 음식과 따뜻한 정을 나눌 계획.

앞서 김수미는 '수미네 반찬' 제작발표회에서 "한식 반찬의 세계 진출을 꿈꾼다"며 당찬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한식 반찬과 자신의 손맛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만큼 김수미는 이번 일본 촬영을 앞두고 직접 발로 뛰며 장소 선정은 물론 수산물 시장과 식자재 마트를 방문하며 재료 하나하나를 정성스럽게 준비했다고. 심지어 반찬을 담을 통까지 손수 고르는 등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김수미는 3000인분이 넘는 반찬을 만들기 위해 한국에서 직접 공수해온 초특급 스케일의 식재료 양을 공개하며 장동민과 셰프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또한 장동민은 가게로 도착한 식재료 박스를 보며 연신 신음을 연발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끝이 보이지 않는 마법같은 식재료 양에 네버엔딩 반찬 쇼가 펼쳐졌다고.

최현석 셰프는 많은 양의 반찬을 빠르게 조리해야 하는 상황에서 부족한 일손을 채워 줄 지원군을 부르기 위해 본격적으로 미션에 돌입한다. 아무런 사전 설명 없이 "맛있는 요리를 해 먹는 프로그램이니 먹으러 오라"며 일식 전문 셰프 정호영을 부른 것.

감쪽같이 속아 온 정호영 셰프를 보자마자 "빨리 손 씻고 와!"라며 애정 어린 호통을 날리는 김수미와 허겁지겁 반찬 만들기에 돌입하는 정호영 셰프의 모습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반찬 가게를 오픈 하자마자 반찬 품절 사태가 이어졌고, 뜨거운 반응에 출연진들은 모두 화들짝 놀랐다는 후문. 반찬 하나로 옛 추억을 되새기며 마음을 치유 받는 사람들의 모습에 김수미의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하는 모습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일본 도쿄 한복판에서 펼쳐지는 '한국 반찬의 세계화' 현장을 만나 볼 수 있는 '수미네 반찬' 14회는 오늘(5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