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미션브레이크' 오픈 한 달…뜨거운 인기
CGV, '미션브레이크' 오픈 한 달…뜨거운 인기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GV 신개념 미션 게임 '미션브레이크' 이미지. CGV
▲ CGV 신개념 미션 게임 '미션브레이크' 이미지. CGV

CGV용산아이파크몰에 선보인 '미션브레이크'의 인기가 날로 뜨겁다.

신개념 미션 게임 '미션브레이크(Mission, Break)'가 지난 2일 기준 오픈 한 달여 만에 이용객 4천명을 돌파했다. 일 평균으로 약 100명의 이용객들이 방문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끈 것이다. 평균 이용률 또한 91%에 달했다.

'미션브레이크'는 제한된 시간 안에 각 테마룸 및 극장 구석구석 배치된 단서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미션 게임으로 지난 7월 24일 론칭했다.

테마룸은 총 다섯개의 콘셉트가 준비되어 있다. 형사가 되어 미제 사건을 풀어나가는 '시그널 2018' '시그널 1989', 시간이 돈이 되는 '시간거래소', 마법사의 비밀을 파헤치는 '봉인의 탑', 신입 탐정이 되어 범인을 밝혀내는 '탐정훈련소'다.

이 중 이용객들에게 주목을 받았던 테마룸은 '시그널 2018'과 '시간거래소'였다. 두 테마룸은 중간 수준의 난이도로, 테마룸 내부 공간 뿐 아니라 극장 공간까지 활용한 흥미로운 전개 방식으로 눈길을 끌었다.

다섯개 테마룸 중 유일하게 30분짜리로 기획되었던 '탐정훈련소'는 "더 긴 시간 동안 체험해보고 싶다" "짧은 시간 제약이 몰입도를 높여주기는 하나, 잘 꾸며진 공간을 충분히 즐기지 못한 듯하여 아쉽다"는 등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5일부터는 미션이 추가된 60분 테마룸으로 업그레이드해 오픈한다.

미션브레이크를 체험한 이용객들의 호평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테마에 맞는 인테리어를 잘 구현해 몰입도가 더욱 올라가는 듯했다, 체험해보지 못한 테마도 경험해보고 싶다"는 평부터 "드라마를 모티브로 한 시그널을 콘셉트로 과거 시점과 현재 시점을 비교해 체험하는 것이 또 다른 묘미"등 생생한 소감이 공유되고 있다.

CJ CGV 컬처플렉스 기획팀 성인제 팀장은 "많은 분들께서 CGV 미션브레이크를 참여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접목시키며 컬처플렉스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