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 시작
삼성 하반기 대졸 신입 공채 시작
  • 권혁준 기자
  • 승인 2018.09.0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의 올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채가 5일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 계열사들을 필두로 시작됐다.

삼성은 지난달 초 앞으로 3년간 180조 원을 투자하고 총 4만 명을 직접 채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어 올 하반기에 계열사별로 얼마나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삼성의 5개 전자 계열사는 이날부터 3급 신입사원 공채 서류 접수를 시작한다.

삼성카드·삼성증권·삼성생명·삼성자산운용·삼성화재보험 등 금융 계열사는 오는 6일부터, 호텔신라·제일기획·삼성물산 등 기타 계열사는 오는 7일부터 각각 지원서를 받는다.

서류 접수 마감은 모두 오는 14일까지이며, 자기소개서 등을 바탕으로 한 직무적합성 평가를 거쳐 모든 계열사가 다음 달 21일 일제히 ‘삼성 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한다.

삼성은 GSAT 합격자들을 대상으로 계열사별로 임원 면접, 직무역량 면접, 창의성 면접을 진행한 뒤 연말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삼성은 올 상반기에 4천여 명을 뽑았는데 하반기 채용규모는 총 1만 명 안팎으로 내다본다”면서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에서만 4천500명가량의 신규 채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권혁준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