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의장·여야 5당 대표, 월 1회 회동 정례화
文 의장·여야 5당 대표, 월 1회 회동 정례화
  • 김재민 기자
  • 승인 2018.09.06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임 이름은 ‘초월회’… 이해찬 “각 당을 초월하자는 뜻”

▲ 문희상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들이 5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최 정당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손을 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바른미래당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 문희상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들이 5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최 정당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손을 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이정미, 바른미래당 손학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여야 5당 대표와 문희상 국회의장이 매달 한차례 정례모임을 갖기로 했다. 모임 이름은 ‘초월회’로 정해졌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5일 낮 국회 사랑재에 오찬 회동을 하며 현안을 논의했다. 최근 민주당·바른미래당·평화당의 새 지도부가 선출된 이후 여야 5당 대표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5당 대표가 매달 한 차례씩 만나기로 했다”며 “각 당을 초월하자는 뜻에서 모임 이름을 ‘초월회’로 정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한 달에 한 번 정도씩 보자고 했다”며“(오늘은) 개헌, 정치개혁, 선거구,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 문제 등을 두루두루 얘기했다”고 전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저는 판문점선언뿐 아니라 7·4 남북공동성명,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 6·15 남북공동선언, 10·4 남북공동선언 등까지 묶어서 비준동의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앞서 오찬 회동을 먼저 제안했던 문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초청에 응해주신 5당 대표들께 감사하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아니더라도 (여야 5당 대표 모임이) 정례화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국민의 뜻과 시대정신이 어우러지는 시대로, 우리 민족이 도약할 천재일우의 기회가 다시 있을까 싶은 시대적 소명을 여러 군데서 얘기했다”며 “여기 계신 한분 한분이 시대적 소명을 갖고 같이 하면 크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모든 것이 청와대에 의해서 단독으로 이뤄지고 청와대 정부라는 말을 듣는데, 한 곳으로 집중해선 나라가 돌아갈 수 없고 정책이 제대로 진행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국민이 자기들이 뽑은 국회의원을 패싱하고 청와대 청원 게시판으로 달려가고 있다”며 “대의할 사람들이 대의하지 못하는 불신은 선거제 개혁을 통해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