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 역사속으로… 도의회 폐지조례안 의결
‘연정’ 역사속으로… 도의회 폐지조례안 의결
  • 최현호 기자
  • 승인 2018.09.06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본회의서 최종 결정

민선 6기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도입했던 정치실험인 ‘연정’(연합정치)이 소멸했다.

경기도의회 운영위원회는 5일 제330회 임시회 1차회의를 열고 연정의 법적ㆍ제도적 토대가 된 ‘민생연합정치기본조례 폐지조례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6년 12월 시행된 민생연합정치기본조례는 1년 반 남짓 만에 효력이 정지됐다. 이에 앞서 2014년 7월 남 전 지사 취임 이후부터 조례 제정까지는 ‘연정합의문’에 따라 도와 도의회가 협력관계를 유지했다. 당시 조례안에는 연정의 컨트롤타워인 연정실행위원회 설치ㆍ운영 및 기능, 산하 재정전략위원회와 공공기관 경영합리화 추진협의회 운영 방안 등을 담았다.

하지만 이재명 지사의 당선과 함께 도의회가 여대야소로 재편, 연정 조례가 필요 없게 되면서 폐지조례안이 제출됐다. 폐지조례안은 오는 12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처리된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