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육성’ 말따로 행동따로… 인천시, 물품구매율 ‘최하위권’
‘中企 육성’ 말따로 행동따로… 인천시, 물품구매율 ‘최하위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공공구매 구매실적’ 중 中企 물품·공사 지출액 78.4%
전국 17개 광역 시·도 중 ‘13위’
인천시의 중소기업 물품 구매 실적이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가운데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운영하는 중소기업 공공구매 종합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시의 ‘공공구매 구매 실적’은 4천364억1천400만원 이었다. 이 중 시가 중소기업에 물품, 공사 등으로 지출한 금액은 3천420억2천700만원, 총지출의 78.4%로 세종시(93.1%)와 비교해 14.7% 차이를 보였다.

인천시 보다 중소기업 구매비율이 낮은 광역지방자치단체는 4곳 이었다. 경기도가 66.7%로 최하위를 기록했고, 서울특별시(75.5%), 전라남도(76.2%), 대구광역시(78.1%)가 그 뒤를 따랐다.

시 관계자는 중소기업 구매비율이 낮은 이유로 대형공사가 많았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시가 중소기업에서 구매한 품목에는 공사와 용역 비용도 포함돼 있다"며 "인천의 경우 중소기업이 참여하기 어려운 대형 건설공사 등이 많아 총 구매비율이 줄어들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공공기관이 중소기업 우수제품을 적극 구매하도록 구매 독려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는 5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 활성화를 위한 인천지역 공공기관 구매 및 계약담당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알기 쉬운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제도 설명회’를 개최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인천지역본부 관계자는 “올해 1월에도 인천지역의 중소기업제품을 적극적으로 구매해 달라고 시를 비롯한 인천지역 공공기관에 여러번 건의했었다”며 “최근 최저임금 상승,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선 공공기관 담당자들의 공공구매제도에 대한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