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최진혁, 비주얼부터 연기력까지…새 '인생캐' 예고
'마성의 기쁨' 최진혁, 비주얼부터 연기력까지…새 '인생캐' 예고
  • 장영준 기자
  • 승인 2018.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최진혁. 지트리크리에이티브
▲ 배우 최진혁. 지트리크리에이티브
배우 최진혁이 '마성의 기쁨'으로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갱신을 예고했다.

장르를 불문하고 출연하는 작품마다 안정적인 연기로 탄탄한 캐릭터를 구축해온 최진혁이 이번 '마성의 기쁨'이 방송된 지 하루 만에 '공마성'의 매력을 마음껏 뽐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의 수많은 출연작 중 하나인 '상속자들'에서도 도도하고 냉철한 재벌가의 후계자 '김원' 역을 맡아 몸에 착 감기는 듯한 슈트 맵시를 선보이며 '재벌 2세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인물'로 손꼽혔던 최진혁이 이번 '마성의 기쁨'에서도 재벌가의 후계자 '공마성'으로 변신한 것.

모델 같은 외모와 독보적인 목소리, 탄탄한 연기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던 최진혁은 매 작품에서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며 대체 불가 배우로 우뚝 성장했다. 그중에서도 '구가의 서'에서는 인간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이지만, 사랑하는 여인 앞에서는 누구보다 순정적인 '구월령'으로 변신해 숱한 여성 시청자들을 '구월령 앓이'에 빠뜨리며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이후 OCN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터널'에선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형사 박광호를 연기하며 아내를 향한 남다른 사랑과 동료 형사들과의 '남남 케미', 딸에 대한 남다른 부성애까지 보여주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며 '믿고 보는 최진혁'이라는 타이틀을 남기기도 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자신만의 스타일로 캐릭터를 구축해온 최진혁이 '마성의 기쁨'을 통해 강렬했던 전작 캐릭터와는 다른 매력을 뽐내며 또 한 번 자신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을 예고하고 '믿고 보는 배우'에 대한 신뢰도 역시 높일 예정이다.

한편, MBN과 Dramax의 새 드라마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송하윤)의 황당하지만 설레고, 낯설지만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