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윤시윤♥이유영, 첫 키스…로맨스 폭발
'친판사' 윤시윤♥이유영, 첫 키스…로맨스 폭발
  • 장건 기자
  • 승인 2018.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과 이유영이 입을 맞췄다. 방송 캡처
▲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과 이유영이 입을 맞췄다. 방송 캡처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과 이유영이 입을 맞췄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천성일 연출 부성철 박준우 제작 더 스토리웍스 IHQ) 21, 22회에서는 이 같은 중력커플의 로맨스가 제대로 폭발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한강호와 송소은이 처음으로 서로 마음을 확인하고 입을 맞춘 것.

'친애하는 판사님께' 속 한강호(윤시윤)와 송소은(이유영)의 로맨스는 '중력커플'이라는 애칭처럼 특별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끌어당기고 있다. 흔한 로맨스 드라마 속 커플처럼 밀당을 하거나 애타는 스킨십을 펼치는 것도 아닌데, 두 사람 때문에 안방극장은 핑크빛 설렘으로 물든다.

이날 한강호는 징계위원회에 출석했다. 사실상 결과가 결정된 징계위원회임을 직감한 한강호는 자신의 스타일대로 징계위원들에게 통쾌한 사이다를 날린 뒤 돌아 나왔다. 이어 허전한 마음에 한강호는 송소은을 비롯한 판사실 식구들과 함께 즐거운 회식을 즐겼다. 그렇게 어려움을 함께 겪으며 두 사람은 조금씩 더 가까워졌다. 하지만 둘 다 좀처럼 마음을 드러낼 수 없었다.

그러던 중 한강호는 사라졌던 쌍둥이 형 한수호(윤시윤)와 마주쳤다. 이미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진 쌍둥이 형제는 주먹다짐을 하고 말았다. 한수호는 가짜 판사 행세를 하며 날뛰는 한강호에 분노했고, 한강호는 한수호가 비열하게 살았으면서도 꼿꼿하게 판사 일을 했다는 생각에 화났다. 결국 서로 해선 안 될 말까지 한 형제의 싸움은 엄마의 등장으로 일단락됐다.

한편 송소은은 오상철과 마주했다. 오상철은 한강호를 위해 탄원서까지 쓴 송소은을 보며 분노했다. 급기야 오상철은 송소은에게 "한수호(한강호) 좋아하나?"라고 물었고, 송소은은 그제야 자기 마음을 똑바로 들여다볼 수 있게 됐다. 한강호를 좋아한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그렇게 누구보다 허전한 마음을 갖게 된 두 사람. 한강호의 정처 없는 발걸음이 송소은 집 근처로 향했다. 놀라서 나온 송소은에게 한강호는 "소은 씨가 내 중력인 것 같다. 좋아하면 안 되는데 자꾸 좋아져서 더 이상 숨길 수가 없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금방이라도 눈물이 떨어질 듯 슬픈 한강호의 얼굴에, 송소은은 용기 내 다가가 그의 이마에 입을 맞췄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이 아름답게 입을 맞추며 이날 방송은 마무리됐다.

한강호와 송소은의 송소은의 로맨스가 드디어 제대로 폭발했다. 많은 시청자들이 '중력커플'이라 부르며 응원한 두 사람이 먼 길을 돌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것이다. 현재 한강호는 위협에 처해 있다.

오상철의 압박과 함께 진짜 판사인 형 한수호가 모습을 드러내며 그의 목을 옥죄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머지 않아 송소은에게 자신의 진짜 정체를 말해야 할 순간도 닥쳐오고 있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23, 24회는 오늘(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