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도시가스 배관시설 내진설계율 39% 불과해
인천시 도시가스 배관시설 내진설계율 39% 불과해
  • 강해인 기자
  • 승인 2018.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저장탱크, 압력용기 등 가스시설 내진설계 미적용 30%
이용주 의원 “위험 가스시설에 대한 내진 보수 및 보강 대책 시급히 마련해야”
전국 광역단체 중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지역인 인천시와 서울시의 도시가스 배관시설 내진설계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용주 의원(여수갑)이 6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8월말 기준 전국의 도시가스 배관 내진설계 적용 비율은 51.1%에 불과했다.

서울의 경우 총 배관시설 7천446.8km 중 내진기준 적용시설은 1천38.5km(13.9%)에 불과했고, 인천시는 총 배관시설 2천259.5km 중 내진기준 적용시설은 881.9km(39%)에 불과해 지진 등 재난대비에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대구시는 50.9%, 경기도 52%, 부산시 52%, 대전시 56.2%, 광주시 58.1%, 경남 59% 등 내진설계 적용 비율이 60% 이하였으며, 원전 밀집지역인 울산과 경북은 각각 64.8%, 62.2%인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세종시는 80.2%, 전남 78.9%, 충남 77%, 전북 72.9% 등으로 나타나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전국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내진설계율 100%를 적용했다.

또한 저장탱크 및 압력용기 등 가스시설의 경우, 전국의 가스시설 내진설계 적용 비율은 총 내진대상 8천756개(저장탱크 5천24개, 압력용기 3천732개) 중 70.2%인 6천144개 시설에 대한 내진설계를 적용하였고, 도시가스배관 내진설계 적용 비율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개 시도 중 충북이 92.5%로 가스시설 내진설계 적용 비율이 가장 높은 반면, 이와 반대로 가장 낮은 지역은 충남이 54.5%, 광주시 55.8%, 인천시 59.2%, 전남 61.4% 순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경주와 포항 지진이후 가스시설 등 위험 시설물에 대한 내진설계가 시급한 상황이지만, 이 중 도시가스 배관 내진설계 절반 가량인 51.1%만 적용돼, 지진 발생 시에 가스폭발 등 2차 피해에 노출돼 있다”며, “정부는 주거지 인접 가스시설에 대한 내진 보수 및 보강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