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SW·지식재산 분야 집중육성”
“바이오헬스·SW·지식재산 분야 집중육성”
  • 정금민 기자
  • 승인 2018.09.07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일자리 창출 협의
일자리위, 11일 방안 발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6일 신 성장산업인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분야를 집중 육성, 일자리 창출에 힘을 쏟기로 했다.

이를 위해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규제샌드박스(일정 기간 규제를 풀어는 제도)를 도입하고, 발명·특성화고 지정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일자리 창출 당정협의’를 갖고 이 같은 방안에 뜻을 모았다고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성남 수정)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당정청은 먼저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첨단화하기 위한 연구·개발(R&D)를 적극 지원,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인공지능·정보기술(IT) 등 신기술을 활용해 신약개발과 임상시험 체계를 첨단화하고, 마이크로 의료로봇과 돌봄 로봇 등 혁신형 의료기기의 R&D를 확대한다. 국가별 피부특성 등을 고려한 맞춤형 화장품 개발을 통해 화장품 수출지역 다변화를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당정청은 또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와 인체 세포를 활용한 재생의료 기술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 분야도 육성할 방침이다.

소프트웨어와 지식재산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인재 육성에 주력하기로 했다. 혁신적인 인재양상 기관을 설립해 소프트웨어 산업의 리더급 혁신 인재를 양성하고, 산업계를 중심으로 대학의 소프트웨어 교육과정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당정청은 소프트웨어·ICT 분야에 규제샌드박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지식재산 분야의 일자리 창출 대책과 관련, 정부, 지자체, 기업, 대학이 협력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실무 교육과 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발명·특성화고 지정을 확대해 현재 6개교에서 12개교까지 늘릴 예정이다.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지식재산을 담보로 사업화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확대하며, 지식재산 기반 중소·벤처기업 투자펀드를 조성하는 등 금융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일자리위원회는 이날 당정협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오는 11일 제7차 일자리위원회회의를 열어 세부 방안을 확정, 발표할 계획이다.

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