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인천 지역 고위험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개소
가천대 길병원, 인천 지역 고위험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개소
  • 김경희 기자
  • 승인 2018.09.07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 길병원이 6일부터 인천지역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운영에 들어갔다. 고위험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는 중증 복합질환을 가진 산모와 신생아들에게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건복지부는 산모와 태아를 일관성 있게 관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2014년부터 전국 권역별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를 선정했다.

가천대 길병원은 지난 2017년 선정된 뒤 1년 동안 인력 및 시설, 장비를 확충해 준비를 마쳤다.

여성전문센터에 마련된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는 고위험 산모와 중증질환 신생아에 대한 치료가 한 장소에서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3층에는 고위험 산모 중환자실인 고위험 산모집중치료 병상(MFICU) 5병상과 환자 상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가족 분만실 2곳, 수술실, 회복실, 정밀초음파실 등 산모를 위한 시설이 마련돼 있다. 또 출산과 동시에 진행되는 신생아 케어도 3층에서 동시에 이뤄진다. 5층에는 신생아 집중치료실 및 격리병상 3병상을 포함해 30병상을 운영하고 있다.

고위험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가 문을 열면서 산과(전체 산부인과 중 임신·출산을 진료하는 의료진) 전문의 5명과 소아청소년과 신생아 전문의 3명, 전공의 6명 등 14명의 주산기 전문 의료 인력을 확보했다.

김석영 고위험 산모·신생아통합치료센터장은 “인천 지역에서 가장 많은 주산기 전문 인력과 고위험 산모 분만 경험 등을 바탕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통합치료센터를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경희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