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경상수지 흑자규모 10개월 만에 최대치 기록
7월 경상수지 흑자규모 10개월 만에 최대치 기록
  • 구예리 기자
  • 승인 2018.09.07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수출 호조세에 지난 7월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10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7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7월 경상수지는 87억 6천만 달러 흑자였다. 경상수지는 지난 2012년 3월부터 77개월째 흑자 행진을 이어오고 있으며 흑자 규모는 지난해 9월(122억 9천만 달러)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경상수지 흑자 확대는 상품수지 흑자가 개선한 영향이 컸다. 상품수지는 114억 3천만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으며 작년 11월(114억 6천만 달러) 이후 최대였다.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상품수출이 540억 6천만 달러로 1년 전과 견줘 14.8% 늘어났기 때문이다.

서비스수지는 31억 2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중국인 입국자 수가 늘면서 지난해 7월에 비해 적자폭을 줄였다. 서비스수지를 세부적으로 보면 여행수지에서 14억 8천만 달러 적자가 쌓였다. 적자 규모는 전월(12억 달러 적자)보다 확대했지만 1년 전인 작년 7월(17억 9천만 달러 적자)보다 축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중국 사드 조치에 따른 기저효과, 대북 리스크 완화에 따라 중국·일본 입국자 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구예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