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렌터카 유치 세수 2조원 돌파 눈앞
리스·렌터카 유치 세수 2조원 돌파 눈앞
  • 이승욱 기자
  • 승인 2018.09.07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지자체보다 낮은 등록세 한몫… 市 재정 효자노릇
인천시의 리스·렌터카 유치 세수가 2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는 등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9일 시에 따르면 올해 1~6월 동안 리스·렌터카 유치로 1천753억원의 지방세를 확보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확보한 1천615억원보다 8.5% 증가한 수치이며, 올해 세수 목표액 3천억원 달성도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2010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8년간 총 1조5천109억원의 세수를 확보한 만큼 내년 상반기 중에 누적 세수 2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리스·렌터카 업계 유치가 활발한 것은 인천의 낮은 자동차 등록 비용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리스·렌터카 업체는 차량을 구매하고 지자체에 등록할 때 지역개발채권을 사야 한다. 인천은 2000cc 초과분 비영업용 차량은 취득세의 5%를 지역개발채권으로 사면 된다. 2000cc 이하 차량은 면제다.

대다수 다른 지자체는 취득세의 6%를 적용받으며 일부 지자체는 취득세의 20%까지 적용하는 곳도 있다.

시는 제주도에 가장 많은 렌터카 업체를 인천으로 유치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렌터카의 차고지 면적기준을 기존 1대에 3.9㎡에서 1.3㎡으로 낮추는 안을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도 했다.

시의 리스·렌터카 유치는 2010년부터 공격적으로 펼쳐졌다. 2008년 국제금융위기로 루원시티 등 대형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가 줄줄이 좌초되며 현금 유동성이 막혀 극심한 재정난을 겪게 됐기 때문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리스·렌터카 주요 기업을 직접 찾아가 설명회를 열며 차량 등록지 유치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부산시 등 다른 시·도 역시 마케팅을 강화하는 추세여서 점점 경쟁이 심해지고 있다. 하지만, 다년간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리스·렌터카 세수를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2008년 국제금융위기의 여파로 2015년 1분기에 행정안전부로부터 재정위기 주의단체로 지정받았다. 하지만 리스·렌터카 유치 등으로 올해 재정위기 주의단체에서 벗어났다.

이승욱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