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소상공인연합회, 지방정부에 ‘지역경제 활성화’ 촉구
인천시소상공인연합회, 지방정부에 ‘지역경제 활성화’ 촉구
  • 이관우 기자
  • 승인 2018.09.07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소상공인연합회(이하 연합회)가 지역 내 소상공인들이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인천시장 등 기초단체장들에게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연합회는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상공인 현안 해결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방정부의 책임감 있는 행동을 요구했다.

또 이들은 인처너카드 발행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인처너카드의 홍보가 부족해 상인들조차도 뭔지 모르는 일이 허다하다”며 “지역 화폐발행은 소상공인들이 희망으로 생각하고 있는 정책이므로 흔들림 없이 시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중앙정부에서 마련한 소상공인 지원정책에 추가로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정책’ 개발을 지방정부에 요구했다.

연합회는 일부 경제분야 기관장이 비전문가로 선임되는 등 낙하산 인사에 대해 비판했다.

연합회는 “전문성 없는 낙하산 기관장을 임명해 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들이 정체되고 있다”며 “전문가로 구성된 인재들을 기관장으로 임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소상공인기본법’ 제정을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소상공인기본법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발휘해달라고도 했다.

홍종진 시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인천지역 소상공인들은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키고 희망을 주는 단체장들을 원한다”며 “소상공인이 살아나고, 지역경제가 회복될 수 있는 대책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했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