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원장 “보험, 신뢰 얻으려면 다른 산업보다 더 노력해야”
윤석헌 원장 “보험, 신뢰 얻으려면 다른 산업보다 더 노력해야”
  • 민현배 기자
  • 승인 2018.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부상조 정신, 금융포용이 추구하는 가치와 가장 부합”
▲ 사진_2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보험업계가 소비자 신뢰를 얻으려면 다른 산업보다 더 큰 노력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석헌 원장은 7일 은행회관에서 생·손보협회장 및 보험업계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소비자 신뢰 제고를 우리 사회가 보험산업에 요구하는 최우선 과제로 꼽으면서 이를 위해서는 소비자 중심의 경영 패러다임 확립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보험이 미래의 불확실성을 보장하고, 보험금액이 사후에 확정·지급되는 고유한 특성 때문에 정보 비대칭성이 크고, 따라서 소비자 불만이 많이 제기되는 것이 사실이다”라면서 “이에 보험이 소비자로부터 충분한 신뢰를 얻으려면 다른 산업보다 더 많은 고민과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원장은 “IFRS17이 도입되면 보험부채 평가 기준 등의 변경으로 보험회사의 재무상태와 손익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라면서 “보험회사들은 재무적 충격에 대비해 자본확충 등 건전성 강화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시가평가에 따른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 지급여력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리스크관리 역량 강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또, 그는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IT기술과 보험이 융합되면서, 보험산업의 경영환경이 크게 변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보험업계는 IT기술의 활용능력을 높이는 한편, 새로운 유형의 리스크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할 것”을 주문했다.

윤 원장은 “상부상조(相扶相助)라는 보험정신을 볼 때, 보험산업은 금융포용이 추구하는 가치와 가장 부합하는 산업이다”라면서 “사회 취약계층일수록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은 높은 반면, 위험으로부터 보호받기는 어려운데 보험산업이 이들을 적극 포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유병자(有病子) 등을 위한 상품개발 사례와 같이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개발을 통해 취약계층을 포용하고 보험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도록 보험업계가 더욱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