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성균 "지성 때문에 매니저에 혼나"
'최파타' 김성균 "지성 때문에 매니저에 혼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파타'에서 김성균이 배우 지성에 대해 극찬했다.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스타그램
▲ '최파타'에서 김성균이 배우 지성에 대해 극찬했다.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스타그램
배우 김성균이 지성 때문에 매니저에게 혼난 사연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배우 김성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DJ 최화정은 "지성 씨 때문에 김성균 씨가 매니저에게 혼났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김성균은 "지성이 형이 촬영장에서 쉬질 않는다. 둘이 무술로 붙는 신이 있었다. 저랑 합을 1-2시간 맞추고 저는 대기실에 앉아서 쉬고 있었다. 그런데 지성이 형이 안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성균은 "매니저가 와서 '지성 씨가 혼자서 계속 연습을 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저도 앉아있기 그래서 같이 연습하자고 나갔다. 지성이 형이 괜찮다며 나 혼자 하는 거라고 말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김성균은 지성의 실제 성격에 대해 "성실하기도 한데 인간적으로 성격도 좋다. 그래서 많이 배웠다"며 "촬영장에서 배우들, 스태프들도 손 수 챙긴다"고 칭찬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