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방송국서 아이 낳고 싶다"
이지혜 "방송국서 아이 낳고 싶다"
  • 설소영 기자
  • 승인 2018.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 KBS
▲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 KBS
가수 이지혜가 방속국에서 아이를 낳고 싶다고 밝혔다.

이지혜는 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 출연해 "허리가 아프기보다는 배가 무거워져서 팔자걸음이 됐다. 배가 조금씩 무거워지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날씨가 선선해져서 다행이다. 임신을 하면 열이 많아진다. 이제 선선해져서, 컨디션도 괜찮다"고 밝혔다.

이어 "(출산까지) 현재 3개월 정도 남았다. 제가 최초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하자 박명수는 "일 크게 벌이지 말고 병원 가서 낳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