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재, “인천소재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절대 안돼”
이학재, “인천소재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절대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른미래당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인천 서갑)
▲ 바른미래당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인천 서갑)

바른미래당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인천 서갑)은 6일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관련, “항공안전기술원, 한국환경공단 등 인천소재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절대 안된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인천 소재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드론인증센터가 항공안전기술원이 있는 로봇랜드에 들어서면, 이 일대는 드론의 연구개발부터 시제품 생산, 인증, 상용화를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드론클러스터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지금보다 더 많은 기업과 연구소들이 로봇랜드와 청라를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처럼 로봇랜드 일원이 첨단기술 집약단지로 성장할 기틀을 하나씩 채워가고 있는데 핵심인 항공안전기술원을 다른 지방으로 보낸다는 것은 이 지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싹을 잘라버리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정부는 균형발전을 이유로 인천공항을 제쳐두고 지방에 항공정비산업(MRO) 사업자를 선정했다”면서 “항공안전기술원마저 지방으로 보낸다면 이는 인천은 항공산업에서 아예 손 떼라고 정부가 선언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 위원장은 “한국환경공단 지방 이전도 결코 안될 일”이라며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매립지에 조성된 우리나라 환경 정책 및 산업 분야 최대의 공공기관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환경공단 주변 지역은 수도권매립지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데, 매립지는 남겨두고 공단만 옮기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한국환경공단을 이전한다면, 수도권매립지도 함께 이전해야 하는 것이 합당한 처사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수도권은 공장 하나 제대로 못 짓게 온갖 규제로 꽁꽁 묶어 놓고, 그나마 몇 안 되는 공공기관마저 지방으로 다 보내는 것은 심각한 역차별”이라며 “균형발전이 아니라 동반몰락”이라고 강력 성토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